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단 2:1-13, 개정) 『[1] 느부갓네살이 다스린 지 이 년이 되는 해에 느부갓네살이 꿈을 꾸고 그로 말미암아 마음이 번민하여 잠을 이루지 못한지라 [2] 왕이 그의 꿈을 자기에게 알려 주도록 박수와 술객과 점쟁이와 갈대아 술사를 부르라 말하매 그들이 들어가서 왕의 앞에 선지라 [3] 왕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꿈을 꾸고 그 꿈을 알고자 하여 마음이 번민하도다 하니 [4] 갈대아 술사들이 아람 말로 왕에게 말하되 왕이여 만수무강 하옵소서 왕께서 그 꿈을 종들에게 이르시면 우리가 해석하여 드리겠나이다 하는지라 [5] 왕이 갈대아인들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명령을 내렸나니 너희가 만일 꿈과 그 해석을 내게 알게 하지 아니하면 너희 몸을 쪼갤 것이며 너희의 집을 거름더미로 만들 것이요 [6] 너희가 만일 꿈과 그 해석을 보이면 너희가 선물과 상과 큰 영광을 내게서 얻으리라 그런즉 꿈과 그 해석을 내게 보이라 하니 [7] 그들이 다시 대답하여 이르되 원하건대 왕은 꿈을 종들에게 이르소서 그리하시면 우리가 해석하여 드리겠나이다 하니 [8] 왕이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분명히 아노라 너희가 나의 명령이 내렸음을 보았으므로 시간을 지연하려 함이로다 [9] 너희가 만일 이 꿈을 내게 알게 하지 아니하면 너희를 처치할 법이 오직 하나이니 이는 너희가 거짓말과 망령된 말을 내 앞에서 꾸며 말하여 때가 변하기를 기다리려 함이라 이제 그 꿈을 내게 알게 하라 그리하면 너희가 그 해석도 보일 줄을 내가 알리라 하더라 [10] 갈대아인들이 왕 앞에 대답하여 이르되 세상에는 왕의 그 일을 보일 자가 한 사람도 없으므로 어떤 크고 권력 있는 왕이라도 이런 것으로 박수에게나 술객에게나 갈대아인들에게 물은 자가 없었나이다 [11] 왕께서 물으신 것은 어려운 일이라 육체와 함께 살지 아니하는 신들 외에는 왕 앞에 그것을 보일 자가 없나이다 한지라 [12] 왕이 이로 말미암아 진노하고 통분하여 바벨론의 모든 지혜자들을 다 죽이라 명령하니라 [13] 왕의 명령이 내리매 지혜자들은 죽게 되었고 다니엘과 그의 친구들도 죽이려고 찾았더라』

 


삶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렀을 때 내가 얼마나 당황하며 힘들어 했는지 이 시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마치 하나님이 나를 버리신 것 같았으며, 하나님이 계시지 않은 것 같은 그 상황에서 너무나도 막연함에 힘들어 했던 것을 기억하게 된다. 지나고 나서 보니 하나님은 그 곳에서도 계셨고 보이지 않는 손길의 역사로서 우리의 길을 예비하셨음을 오늘 새삼 깨닫게 하심에 부끄러운 나의 연약함을 고백한다.

다니엘이 포로로 가서 암울한 생활들을 하고 있었을 때 얼마나 막연함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운 순간을 보내었을지를 생각하게 된다. 그런데 성령님은 모든 소망이 끊어졌다고 느낄 바로 그 때에 일하시고 불신자들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경륜의 역사는 계속도고 있음을 보여 주시고 있음을 깨닫게 하신다.

 


1.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 때도....

 

우리가 실망하고 좌절하게 되는 것은 내갈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구나라는 사실을 느낄 때 극대화되어지는 것을 보게 된다. 사실 지나고 나서 돌이켜 생각하면 인생이란 내가 하고 싶은 잉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하심과 맞물려 돌아가는 것이어야 함에도 내가 무언가 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나도 크게 자리하고 있구나하는 사실을 알게 하신다.
지금도 내 마음 안에는 내가 하고 싶은 일들을 꿈꾸며 그 일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애를 쓰는지, 그런데 하나님은 인생의 진정한 의미는 다니엘의 삶에서 보듯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경륜의 역사를 이루는 사역자로서 순종함에 있음을 오늘 깨닫게 하신다.
바벨론이 포로가 되어 자신의 정체성조차도 찾을 길이 없는 그 현실 앞에서 다니엘이 얼마나 무기력하고 절망적인 상황에 직면하며 살았을지 생각해 보면 오늘 내가 살아가는 삶은 호사스럽기 그지없다. 이 사실은 다니엘이 진정으로 하나님과 교통하는 영적인 사람이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그는 자신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때에도 느부갓네살을 통하여 일하실 하나님을 보았고 하나님의 일하심은 한순간도 쉬지 않게 계속되고 있음을 보았던 사람이었다.
지금 내가 아무것도 할 수없는 이 때에 마음을 답답해하며 울적한 마음과 힘든 순간들이 마음의 짐이 되고 있음은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음에서 오는 일은 아닌가.....
지금 예사랑의 지체들과 함께 기도하고 있는 일이 나의 일인가 하나님의 일인가?
이것이 하나님께로부터 온 일이라면 하나님이 일하시고 그 모든 일의 길을 열어 주실 것이 아닌가?


 

2. 세상의 지혜로서 하나님의 손길을 설명할 수 없다.

 

느부갓네살의 질문이 참 무리하고 어이없는 질문인 것처럼 보이고 권력자의 횡포로 여겨지나 성경은 바로 하나님의 일하심이 느부갓네살의 마음과 삶을 주장하시고 있음을 보게 하신다.
하나님이 그 은밀한 하나님의 계획을 드러내시고 알게 하심을 누가 알겠는가?
세상의 어떤 지혜로도 이 하나님의 비밀을 할 수 없고 깨달을 수도 없다.
모세의 때에 술객들이 모세를 흉내내어 표적을 행했지만 그것은 다만 훙내를 내었을 뿐이다. 결국 그들은 크신 하나님의 손길 앞에서 굴복하고 손을 들고 말았듯이 하나님의 역사는 세상의 지혜나 능력으로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분명한 사실은 하나님의 마음을 가진 자가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며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려 살피는 영적인 사람만이 하나님의 비밀을 말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 교회를 향하여 이렇게 증거하고 있다.

 

(고전 2:16, 개정)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느니라』

 

우리가 하늘의 비밀을 알 수 있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마음을 가진 자로서 오늘을 살아가기 때문이다.
바벨론의 모든 술사와 술객들, 점쟁이들이 느부갓네살의 마음에 계시해 주신 하나님의 계획은 듣지도 못했고 보지도 못한 것으로 그들이 감히 이야기 할 수 없는 하나님의 계획이었기에 그들로서는 알 수 없는 것이었다.
감히 나는 이렇게 말할 수 있다.
그들로서는 알 수 없지만 나는 알 수 있다. 내가 알 수 있는 것은 내 안에 그리스도의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 이 마음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고 영광을 올려 드린다.
영이신 하나님의 마음의 계획을 이해하고 깨달으려면 우리가 영적인 깊음으로 나아가야한다. 그래서 우리가 영적으로 성숙함으로 나아가야 하는 것이다.


 

3. 그리스도인의 절대 비전은 하나님의 경륜에 있다.

 

포로생활에 있어 유대인들의 비전은 해방이라는 주제여야 하지 않겠는가?
그럼에도 하나님은 영적으로 자신을 지키는 거룩한 자들에게 느부갓네살을 통하여 알게 하시려는 내용이 무엇인가?
하나님은 느부갓네살의 꿈을 통하여 하나님의 창조의 결국, 하나님의 경륜의 역사가 어떻게 진행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게 하시고 있는 것이다. 마치 유대의 멸망으로 하나님의 모든 계획이 엉망이 되고 무너진 것처럼 보일지는 모르지만 하나님이 주실 영원한 소망의 약속의 실체를 잃어버리고 있는 유대의 남은 자들에게 하나님은 여전히 살아서 역사하시고 하나님의 영원한 계획은 여전히 진행 중 임을 알게 하시려 하시는 것이다.
세속에서 잘되고 부자가 되고 성공하는 것은 확실히 우리들에게 기분 좋은 일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실은 세속에서 가지는 모든 것들이 한순간 다 무너짐을 당하게 된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주시는 비전은 영원하여 쓰러지지 않는 절대적인 소망이라는 것이다.
다니엘서가 구약의 성도들에게 필요했던 것은 좌절과 절망의 순간, 앞이 보이지 않는 바로 그 상황에도 우리가 기대하고 소망할 하나님의 약속이 무엇이지에 대해서 알게 하려 하심이다.


 

오늘 내게 주신 말씀이 참 위로가 된다.
내게 흔들리지 않는 절대비전을 주심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을 기대하고 바라볼 수 있게 하심은 참으로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다.
다니엘의 시대의 암울함으로 그들의 영혼이 침식당하지 않도록 은혜를 주셔서 하나님의 그 일하심을 드러내어 알게 하셨던 그 하나님이 오늘 나의 삶에 간섭하실 것이 분명하다.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에 심으시려 하시는 내용이 무엇인지에 관심을 가지자.
세상의 그 어떤 것과도 하나님의 마음에 있는 것은 바꿀 수 없는 절대 가치에 속한 것임을 우리가 기억한다면 오늘 내가 어떤 것을 추구하는 삶이어야 하는지를 알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살아계신다.
내 삶에서 일하시고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보는가?
광대하시고 전능하신 그 분의 손길을 향하여 나는 나아가고 있는가?
그 분의 일하심이 있는 그 자리에 내가 있기를 원한다.


 

기도 :

오늘 말씀을 통하여 여전히 내 삶에 살아계시고 일하시는 하나님을 깨닫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나의 눈이 주님이 주목하시고 있는 것을 보게 하시고 그것을 향하여 걸어가며 수고하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내가 무엇으로 주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겠습니까?
오직 순종하는 삶입니다. 말씀에 내 삶의 뿌리를 내림으로 순종하는 자녀로서 살아감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습니다.
예사랑의 비전과 지체들의 삶에 동행하시고 주님의 손길의 역사를 더하여 주시는 은혜가 있기를 원합니다. 은퇴목회자들을 위한 모임과 미자립교회와 선교사들을 위한 모임을 가질 수 있도록 지혜를 주시고 그들의 마음을 만지시는 주님의 일하심이 있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은혜를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사랑하는 자녀들 주님이 복주시고 저들이 이 시대를 책임지고 나아갈 믿음의 사람으로 양육되게 하시고 복음의 역사를 세워나가는 일군이 되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사역자들을 복주시고 진리로서 자신들을 세워나가는 일에 전심을 다하게 하시고 복음이 사리지고 있는 이 암울한 시대를 깨우는 사역자들로 인치시기 원합니다.
예영을 복주시고 예영이 하나님의 일하심 가운데 인도받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진행되는 모든 현장들에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게 하시고 믿음의 역사를 세우게 하옵소서.
내일 주일을 통하여 말씀의 은혜를 주시고 사랑하는 지체들이 성령의 말씀하심에 나아갈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부모님들의 종신을 주님이 인도하셔서 모든 가족들이 이를 토앟여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