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2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언약에 대한 아브라함의 반응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17:15-27, 개정) [15]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사라라 하라 [16]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가 네게 아들을 낳아 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를 여러 민족의 어머니가 되게 하리니 민족의 여러 왕이 그에게서 나리라 [17] 아브라함이 엎드려 웃으며 마음속으로 이르되 백 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라는 구십 세니 어찌 출산하리요 하고 [18] 아브라함이 이에 하나님께 아뢰되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하나이다 [19] 하나님이 이르시되 아니라 네 아내 사라가 네게 아들을 낳으리니 너는 그 이름을 이삭이라 하라 내가 그와 내 언약을 세우리니 그의 후손에게 영원한 언약이 되리라 [20] 이스마엘에 대하여는 내가 네 말을 들었나니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를 매우 크게 생육하고 번성하게 할지라 그가 열두 두령을 낳으리니 내가 그를 큰 나라가 되게 하려니와 [21] 내 언약은 내가 내년 이 시기에 사라가 네게 낳을 이삭과 세우리라 [22]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더라 [23] 이에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이 날에 그 아들 이스마엘과 집에서 태어난 모든 자와 돈으로 산 모든 자 곧 아브라함의 집 사람 중 모든 남자를 데려다가 그 포피를 베었으니 [24] 아브라함이 그의 포피를 벤 때는 구십구 세였고 [25] 그의 아들 이스마엘이 그의 포피를 벤 때는 십삼 세였더라 [26] 그 날에 아브라함과 그 아들 이스마엘이 할례를 받았고 [27] 그 집의 모든 남자 곧 집에서 태어난 자와 돈으로 이방 사람에게서 사온 자가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어제 크게잘되는교회와의 미팅은 좋은 결과를 만들어 다음 주 수요일에 교인들을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계약을 하기로 했다. 하나님께서 이 모든 일 가운데 일하시고 있음을 보게 된다.

오늘은 대전으로 가서 백양구 이사를 만나서 도움을 구하려 한다. 이 일에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먼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거듭거듭 언약에 대해서 말씀하시고 약속하여 주시지만 아브라함의 마음에 있는 이성적인 판단들이 그의 삶에 순간순간 배어 나오는 것을 보게 된다.

 

1. 이스마엘이 아닌 이삭

 

하나님이 약속하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생각 속에서 가능성에 대한 판단에서 벗어나는 것이 참으로 어려운 일인 것 같다. 그러나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이스마엘이 아닌 다른 자녀를 주실 것임에 대한 분명한 증거로서 이삭이라는 이름을 주셔서 우리의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임을 알게 하신다.

아브라함의 마음에는 그래도 우리에게는 이스마엘이라 불리는 아들이 있다는 것이 그나마도 위안이 되었던 것 같다. 그래서 하나님의 약속하심 앞에서 이스마엘을 내세운다. 그 때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생각을 완전히 뒤집어 버리신 것이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왜 나의 약속을 너의 계획 속에서 판단하려고 하느냐!”라는 의미에서 하나님의 분명한 생각을 아브라함에게 굳히시기 위해서 아예 이름으로 못박아버리신 것이다.

오늘 내가 살아가는 삶이 바로 이렇지 않은가?

하나님의 일하심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아서 편안하고 가능성 있는 길을 택하고 싶은 유혹이 얼마나 많은지......

오늘 하나님은 내게 분명히 말씀하신다.

나의 모든 약속은 네가 이루어 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이루어 너희들이 누리게 한다.”

이것이 하나님의 은혜가 아닌가!

 

2. 아브라함의 불신을 상기시키는 이름 이삭

 

이삭이라는 이름은 명예로운 이름이기 보다는 아브라함의 불신을 상기시키는 이름이며 하나님의 의지를 상기시키는 이름이다. 그리고 이삭은 하나님의 약속을 이루는 축복의 통로가 되게 하신 것이다.

때로는 하나님이 우리의 삶속에 바로 이런 아픔들을 상기시키셔서 우리가 하나님을 더욱 붙잡고 나아가게 하실 때가 있다. 연단이란 단순히 괴롭고 힘들다로 끝나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런 영적인 표징들을 주신 것은 나 자신의 유익을 위한 하나님의 은혜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믿음 안에서 나를 성장케 하고 하나님을 향한 우리들의 자세를 분명하게 만들어 주시는 계기가 바로 연단이라는 과정인 것이다.

하나님의 약속이 이스마엘을 통하여 이루어질 수는 없는가?

그럴 수 없다. 오실 예수가 이삭의 후손으로 보내시겠다는 약속을 하시고 있기 때문이다.

마치 하나님의 약속은 과정에서 결과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계획 가운데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다. 우리의 헌신은 하나님의 계획하심 안에 있어 드려지고 하나님의 역사가 진행되는 그 자리에 있음으로 드려지는 것이어야 한다.

물론 우리의 자의적인 참여와 열정으로 드려지지만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영원의 차원에서 이해되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3. 말씀에 순종하는 아브라함

 

23-27절의 말씀 속에서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천사가 증거하여 준 말씀대로 자기 집에 있는 모든 남자들에게 할례를 베풀어 하나님의 약속을 그 몸에 새겨 주고 있다. 아브라함은 이 하나님의 명령을 순종하는 일에 있어 계산하고 생각함으로 따지지 않고 하나님이 자기에게 주신 말씀대로 순종함으로 그 말씀이 자신의 삶에 새겨지게 하고 있음에 우리가 주목해야 한다.

그는 즉각적인 순종으로서 하나님을 향한 자신의 신앙을 고백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약속을 확인해 주셨고 그 명령을 주신 분이 나의 하나님이시라는 분명한 확신과 천사들과 나눈 영적인 관계를 통하여 하나님과의 교통을 이룸으로 믿음의 큰 확신을 가지고 이일이 자손대대로 전수되게 만들고 있다.

이일에 대해서 그 자손들이 소중한 영적인 자산을 생각했는지는 500여년이 지난 모세의 E에도 여전히 할례가 계승되어지고 있었음을 통해서 우리가 보게 된다.

거룩한 약속과 그 약속에 대한 믿음의 고백을 어떻게 자녀들에게 전수할 수 있을까?

하나님이 오늘 내게 가장 큰 사명을 주신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이것이라 생각한다.

 

어제 포항을 가면서 김승호 집사와의 긴 통화를 들어주면서 그의 마음에 있는 큰 아픔을 공감하면서도 여전히 자기 세계 속에 갇혀 누구와도 교통할 수 없는 그 모습이 참 안타까웠다.

말은 자신에게 아무런 상처도 유감도 없다고 말하면서 계속 자기 안에 있는 상처들이 드러나는 것을 보게 된다. 안타까운 것은 정작 자신은 그것을 상처라는 사실을 모르고 살아간다는 것이다. 이런 인생의 쓴뿌리들이 그의 신앙을 흔들고 영적으로 황폐함을 당하게 만드는 것을 볼 때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었다. 하나님께서 그를 긍휼히 여기시기를 간구한다.

오늘 나의 삶을 통해 일하실 하나님을 바라보자. 그리고 그 하나님이 인도하실 세미한 음성에 귀를 기울여 나가자. 대전에서의 만남을 통하여 하나남의 일하심을 보게 되기를 기도한다.

 

기도 ;

 

이 아침에 나를 말씀으로 붙드시는 은혜를 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지난 날 하나님의 일하심을 인하여 순적하게 계약으로 나아가게 하시고 인도하여 주심에 더욱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오늘 하루도 주님의 인도하심으로 모든 만남에 복을 주시고 나의 삶의 지경을 넓혀 주시옵소서. 그리고 이 모든 일이 하나님이 계획하신 그 일을 이루기 위해 온전히 드려지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예사랑의 비전을 이루시고 축복하여 주시기 원합니다.

사랑하는 지체들이 한해를 통해 기도하고 헌신하여 이제 두 모임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모든 일에 차질없게 하시고 좋은 시간 나누도록 인도하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마지막 노트북이 이사야 선교사에게 드려집니다. 하나님 이 예물이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소중하게 드려지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해외에서 수고하는 선교사님들의 가정을 지키시고 그들의 모든 수고에 합당한 열매로 위로하시기 간구합니다.

이라크와 많은 이슬람권에서 신앙생활하는 그리스도인들을 살피시고 그들을 보호하시기 원합니다. 그들의 신앙고백이 침체되어져 가는 기독교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키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예영을 주님이 기억해 주시고 하나님이 내게 마음 주신 일을 이루도록 이 기업이 일어서도록 인도하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사랑하는 가족들의 믿음을 더욱 강건케 하시고 믿음으로 우리가 하나되어 하나님의 거룩한 역사를 일으켜 나가는 자 되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특히 사역자들을 주님이 복주시고 지혜로서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는 은혜를 주시옵소서.

부모님들의 종신을 지키시고 축복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 그 영화스러운 이름이 영원하리라. 봉곡골 2016.09.26 108
346 주의 만찬 봉곡골 2015.03.29 81
345 본질을 잃어버린 성전 봉곡골 2015.03.19 132
344 호산나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봉곡골 2015.03.18 254
343 하나님이 주시는 결국을 보라. 봉곡골 2014.11.28 198
342 불평하지 말라. 봉곡골 2014.11.27 177
341 바로 앞에 선 이스라엘 봉곡골 2014.11.19 195
340 죽기 전에 가서 그를 보리라. 봉곡골 2014.11.16 208
339 요셉의 시험 봉곡골 2014.11.13 206
338 잃으면 잃으리라. 봉곡골 2014.11.11 170
337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봉곡골 2014.09.30 253
336 막벨라 굴 봉곡골 2014.09.29 246
» 언약에 대한 아브라함의 반응 봉곡골 2014.09.19 287
334 몸에 새기신 언약 봉곡골 2014.09.18 315
333 롯의 위기 봉곡골 2014.09.14 2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24 Next
/ 24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