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충만한 죽음(Death filled with the Holy Spirit)

by 예사랑지기 posted Sep 02,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데반의 죽음을 보면서 그가 진정 예수님의 삶을 따라 살았다는 것을 보게 된다. 회개를 외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기를 위해서 기도하고 외치던 스데반을 향하여 이를 갈고 돌로 치려는 유대인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를 위해서 이 땅에 오셨던 예수님을 향하여 침을 뱉고 십자가에 못 박으라 외치는 유대인들의 모습이 오버랩되는 것 같다. 전체적으로 생각을 해 보면 하나님께서 이 사건을 통해서 예루살렘에 발이 묶여 있던 복음을 전 세계로 퍼트리시는 하나님의 계획을 볼 수 있겠지만 오늘 이 사건을 통해 스데반에게 집중해 보면 그의 믿음이 너무나 귀한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내가 스데반과 같이 살아갈 수 있을 지에 대해서 생각해 볼 때 솔직히 자신이 없는 것이 현재 나의 믿음의 모습인 것 같다. 말씀에 담대하고 복음에 담대하여 죽음조차도 불사하는 스데반의 믿음과 복음 전파에 대해서 부끄러워 하고 쑥쓰러워 하는 나의 모습이 너무나 대조되는 것 같다. 이전에 베드로의 설교 때에 수천의 사람들이 회개하고 주님께로 돌아왔던 것과는 너무나 대조적인 이 모습 속에서 복음 전파자의 삶이 결코 순탄한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일깨워 주신다. 내가 걸어가야 할 길이 바로 이런 가시밭길이며 너무나 어려운 길이라는 것을 알려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며 오늘 내게 주신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스데반의 담대함을 가진 전도자의 삶을 살자.
어렵고 힘든 순간 가운데서도 스데반이 보였던 모습 처럼 더욱 하늘을 우러러 주목하여 하나님을 바라보는 삶으로 나아가자.

내 삶에 정리 되지 않는 많은 부분들이 있다. 때로는 그런 부분들로 인해서 너무나 머리가 복잡해 지는 경우들도 있다. 사람의 생각으로 해결하려 하지 말고 주님께 의탁하자. 내가 집중해야 할 것에 집중해야지 엉뚱한 것에 집중하려 한다면 나의 시간이 너무나 아깝지 않는가? 오늘 내가 주신 시간을 소홀히 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