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본질을 잃어버린 성전

 

(11:12-26, 개정) [12] 이튿날 그들이 베다니에서 나왔을 때에 예수께서 시장하신지라 [13] 멀리서 잎사귀 있는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 그 나무에 무엇이 있을까 하여 가셨더니 가서 보신즉 잎사귀 외에 아무 것도 없더라 이는 무화과의 때가 아님이라 [14] 예수께서 나무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이제부터 영원토록 사람이 네게서 열매를 따 먹지 못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이를 듣더라 [15] 그들이 예루살렘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자들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자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자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며 [16] 아무나 물건을 가지고 성전 안으로 지나다님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17] 이에 가르쳐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 칭함을 받으리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매 [18]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듣고 예수를 어떻게 죽일까 하고 꾀하니 이는 무리가 다 그의 교훈을 놀랍게 여기므로 그를 두려워함일러라 [19] 그리고 날이 저물매 그들이 성 밖으로 나가더라 [20] 그들이 아침에 지나갈 때에 무화과나무가 뿌리째 마른 것을 보고 [21] 베드로가 생각이 나서 여짜오되 랍비여 보소서 저주하신 무화과나무가 말랐나이다 [22] 예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을 믿으라 [23]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이 산더러 들리어 바다에 던져지라 하며 그 말하는 것이 이루어질 줄 믿고 마음에 의심하지 아니하면 그대로 되리라 [24]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 [25] 서서 기도할 때에 아무에게나 혐의가 있거든 용서하라 그리하여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허물을 사하여 주시리라 하시니라 [26] (없음)

 

지난 밤 내내 잠을 설치다가 새벽에 일어나 말씀을 묵상한다. 아마도 몸이 편치 않음으로 인하여 깊은 잠에 들어가지 못한 것 같다.

밤새껏 꿈을 꾸며 지체들과 시름을 하며 교회에 더하실 새 영혼들을 위해 애를 쓰다가 결국 깨었다. 아침에 주신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들의 신앙이 그 맛을 잃어버리고 겉은 무성한데 사람들에게 실망만 안겨주는 믿음의 그 본질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모습을 책망하시는 것을 보게 하신다.

먼저는 무화과 나무에게서 열매를 구했지만 풍성한 잎사귀만 있지 열매를 얻지 못한 것을 통하여 나무를 저주하시자 그 무화과 나무가 말라 죽은 사건이다.

사실은 성경 12-14절에서 분명히 아직은 무화과를 얻을 수 있는 철이 아님을 말씀하셨음에도 주님이 이 나무를 저주하신 이유는 굉장히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 것 같다. 이스라엘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는 무화과가 형식과 종교성으로 잘 치장되어 있는 것 같지만 하나님의 언약의 본질로 나아가지 못함을 책망하시고 믿음의 그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기지 않는 자들을 향한 책망이 아닌가 한다.

오늘날도 이 땅에는 사람들이 볼 때 잘 믿는 것 같고 열심히 있어 보이지만 믿음의 그 본질로 나아가지 않고 자신의 이기적인 욕망으로 나아감으로 자신의 삶이 하나님의 약속과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을 본다.

 

두 번째는 하나님의 성전이 본래의 의미를 상실하고 사람들의 이권의 자리로 변질되는 것을 보고는 분노하시고 모든 장사꾼들을 쫓아내어 버리셨다.

하나님의 집은 하나님의 거룩한 임재가운데 나아가며 믿음의 거룩한 교제가운데 기도하는 곳이어야 함에도 그들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하나님의 집을 이용하는 관계가 되어 버린 것이다. 우리들의 믿음은 하나님과의 거룩한 교제와 그 교제 속에서 오는 영적인 풍성함을 얻기를 구하는 삶이어야 한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언약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그것을 추구하는 구체적인 삶이 믿음의 모습이며 믿음의 삶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는 데 어떤 조건도 있을 수 없다. 오직 말씀하신 그대로 순종할 뿐이다. 그는 나의 주님이시며 나의 삶의 모든 이유가 그 분에게서 나오며 삶의 모든 가치와 주권이 나의 주 나의 하나님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우리가 변질되면 안 되는 것이다.

다윗이 골리앗의 외침을 듣고 거룩한 분노를 느끼고 물매 돌을 들고 나아갔듯이 예수님께서 아버지의 집이 그 본질을 잃어버리고 있음을 보시고 안타까운 마음과 거룩한 분노를 느끼시고 그들의 상을 얻어 버리시고 있다.

하나님의 거룩한 이름과 믿음의 본질에 대한 사모하는 마음이 바로 이런 거룩한 분노에 이끌리는 삶을 살아가게 하는 것이다.

변질이라는 것은 처음부터 대단한 것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당연한 필요와 배려에서 비롯된다. 제물을 멀리서 몰고 오는 일이 힘들고 어려우니까 현장에서 사서 하나님께 제사를 드린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하니까 제물을 준비함으로 하나님께 드리는 자의 사모함이나 헌신이 사라지고 인간의 편의와 효율성만이 부각된다. 하나님은 모든 제물이 드려지는 과정을 통하여 그의 믿음을 받으시는 분이시다.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편의와 효율성이 말씀의 그 본질을 뒤집어서는 안된다.

우리가 본질을 잃어버리면 결국 껍데기만 남는 것이다. 열매없는 무화과가 저주를 받았듯이 믿음의 본질을 잃어버리면 결국 하나님의 진노하심을 피할 수없게 되는 것이다.

 

14-24절의 말씀 속에서 주님은 무화과나무가 말라죽은 사건을 통하여 기도에 대해서 가르치시고 있다.

23-24절의 말씀은 우리가 잘못 이해를 하면 무엇이든지에 강조점을 둘 수 있다. 무엇이든지라고 하면 사람들은 우리 머릿속에 있는 모든 상상과 세속을 향한 욕망으로 구하는 모든 것까지라도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을 본다.

기도는 우리의 욕망을 구하도록 주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으로 나아가도록 주신 것이다. 우리가 하나님의 마음으로 나아가는 것이 기도요 이런 기도는 욕망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이루어져야 할 역사에 강조점이 있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힘이 있고 능력이 있어 반드시 이루어진다. 그런데 우릭 그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살아간다면 그의 삶에는 하나님의 성취가 나타나게 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 아닌가?

오늘 내가 구하는 것이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며 거룩한 역사에 꼭 필요한 사건임을 믿는다면 이러한 사건이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서 의심하지 말아야 한다.

 

오늘 나는 이 시간 하나님께 어떤 모습일까?

잎사귀만 무성하고 사람들의 모든 기대를 잃게 하는 형식적인 종교인이 아닌지 돌아본다.

나의 왕이신 주님께 겸손한 마음으로 나를 드려 온전한 순종의 삶이 있도록 해야 한다.

오늘 내가 하나님의 성전으로서 믿음의 역사를 추구하지 않는다면 결국 나는 본질을 잃은 성전일 수밖에 없다. 네 안에[ 있는 믿음이 삶으로서 녹아지고 고백되어야만 하는 것이다.

 

내게 감동하시고 은혜를 주시는 하나님의 작은 음성에 귀를 기울이며 그 음성에 순종하는 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 그 영화스러운 이름이 영원하리라. 봉곡골 2016.09.26 71
346 주의 만찬 봉곡골 2015.03.29 52
» 본질을 잃어버린 성전 봉곡골 2015.03.19 78
344 호산나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봉곡골 2015.03.18 217
343 하나님이 주시는 결국을 보라. 봉곡골 2014.11.28 174
342 불평하지 말라. 봉곡골 2014.11.27 160
341 바로 앞에 선 이스라엘 봉곡골 2014.11.19 177
340 죽기 전에 가서 그를 보리라. 봉곡골 2014.11.16 176
339 요셉의 시험 봉곡골 2014.11.13 166
338 잃으면 잃으리라. 봉곡골 2014.11.11 150
337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봉곡골 2014.09.30 237
336 막벨라 굴 봉곡골 2014.09.29 231
335 언약에 대한 아브라함의 반응 봉곡골 2014.09.19 255
334 몸에 새기신 언약 봉곡골 2014.09.18 302
333 롯의 위기 봉곡골 2014.09.14 2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24 Next
/ 24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