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4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2 11 1일 목요일
신명기 1:1-18
( 1:1, 개정) 이는 모세가 요단 저쪽 숩 맞은편의 아라바 광야 곧 바란과 도벨과 라반과 하세롯과 디사합 사이에서 이스라엘 무리에게 선포한 말씀이니라
( 1:2, 개정) 호렙 산에서 세일 산을 지나 가데스 바네아까지 열 하룻길이었더라
( 1:3, 개정) 마흔째 해 열한째 달 그 달 첫째 날에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자기에게 주신 명령을 다 알렸으나
( 1:4, 개정) 그 때는 모세가 헤스본에 거주하는 아모리 왕 시혼을 쳐죽이고 에드레이에서 아스다롯에 거주하는 바산 왕 옥을 쳐죽인 후라
( 1:5, 개정) 모세가 요단 저쪽 모압 땅에서 이 율법을 설명하기 시작하였더라 일렀으되
( 1:6, 개정)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호렙 산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기를 너희가 이 산에 거주한 지 오래니
( 1:7, 개정) 방향을 돌려 행진하여 아모리 족속의 산지로 가고 그 근방 곳곳으로 가고 아라바와 산지와 평지와 네겝과 해변과 가나안 족속의 땅과 레바논과 큰 강 유브라데까지 가라
( 1:8, 개정) 내가 너희의 조상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그들과 그들의 후손에게 주리라 한 땅이 너희 앞에 있으니 들어가서 그 땅을 차지할지니라
( 1:9, 개정) 그 때에 내가 너희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는 홀로 너희의 짐을 질 수 없도다
( 1:10, 개정)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를 번성하게 하셨으므로 너희가 오늘날 하늘의 별 같이 많거니와
( 1:11, 개정) 너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를 현재보다 천 배나 많게 하시며 너희에게 허락하신 것과 같이 너희에게 복 주시기를 원하노라
( 1:12, 개정) 그런즉 나 홀로 어찌 능히 너희의 괴로운 일과 너희의 힘겨운 일과 너희의 다투는 일을 담당할 수 있으랴
( 1:13, 개정) 너희의 각 지파에서 지혜와 지식이 있는 인정 받는 자들을 택하라 내가 그들을 세워 너희 수령을 삼으리라 한즉
( 1:14, 개정) 너희가 내게 대답하여 이르기를 당신의 말씀대로 하는 것이 좋다 하기에
( 1:15, 개정) 내가 너희 지파의 수령으로 지혜가 있고 인정 받는 자들을 취하여 너희의 수령을 삼되 곧 각 지파를 따라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과 조장을 삼고
( 1:16, 개정) 내가 그 때에 너희의 재판장들에게 명하여 이르기를 너희가 너희의 형제 중에서 송사를 들을 때에 쌍방간에 공정히 판결할 것이며 그들 중에 있는 타국인에게도 그리 할 것이라
( 1:17, 개정) 재판은 하나님께 속한 것인즉 너희는 재판할 때에 외모를 보지 말고 귀천을 차별 없이 듣고 사람의 낯을 두려워하지 말 것이며 스스로 결단하기 어려운 일이 있거든 내게로 돌리라 내가 들으리라 하였고
( 1:18, 개정) 내가 너희의 행할 모든 일을 그 때에 너희에게 다 명령하였느니라
3절 마흔째 해 열한째 달. 이제 기나긴 광야의 여정의 끝이 다가온다. 물론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것이 끝인지 알 수 없다. 그들은 여전히 삶을 살아갈 뿐이다. 매일매일을 살아가는 것이다. 그러나 고난의 길은 끝이 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이 유행한 때가 있다. 시간은 흐르고 지금의 고난과 어려움도 역시 그 시간과 함께 지나가게 될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기억해야 할 것은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할 지라도 지나가기 위해서는 그 길을 계속 걸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매일의 삶이 지독하리만치 어려울 지라도 계속해서 걸어가야만 그 길의 끝을 향하여 나아갈 수 있다.
4절 아모리 왕 시혼을 쳐죽이고바산 왕 옥을 쳐죽이고요단을 건너기 전에 벌써 이스라엘 백성들은 승리를 경험했다. 그 승리는 달콤했을 것이고 그들의 기분은 들떠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항상 문제는 이 때 발생하게 된다.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시 율법을 설명한다.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법을 선포하면서 그들로 하여금 그들의 승리가 자신들의 힘에 의한 것이 아닌, 오로지 하나님 아버지의 능력으로 인한 것임을 알려주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삶 또한 마찬가지이다. 우리의 삶 속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승리들, 잘 됨들, 이것이 나의 잘남으로 인한 것으로 생각하는 순간 우리들은 실수를 범하게 된다. 그리고 그 실수들은 우리를 무너뜨린다. 사단은 어쩌면 이러한 인간들의 심리를 너무 잘 알기 때문에 인간이 가장 잘 쓰러질 수 있을 때가 바로 이 때임을 잘 안다. 굳건히 땅에 서있을 때에는 어지간한 힘으로 다리를 찬다고 넘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그 다리가 땅에서 떠있을 때에는 작은 힘으로도 넘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8절 하나님은 자신의 말씀을 지키시는 분이시다. 자신의 말씀하신,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에게 말씀하시는 그 약속을 반드시 지키신다. 변하는 것은 하나님을 향한 우리들의 마음일 뿐이다. 홍해에서 구원하신 하나님, 만나를 주시고 메추라기를 주시는 하나님, 반석에서 물을 주신 하나님은 언제나 한결같으시나, 홍해 앞에서 불평하고, 먹을 것이 없어 불평하고 고기가 고파 불평하고 물이 없어 목말라 불평하는 것은 인간이었음을 기억하자. 하나님은 변치 않으시며 늘 우리를 생각하고 사랑한다.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