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4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 22:1, 개정) 환상의 골짜기에 관한 경고라 네가 지붕에 올라감은 어찌함인고
(사 22:2, 개정) 소란하며 떠들던 성, 즐거워하던 고을이여 너의 죽임을 당한 자들은 칼에 죽은 것도 아니요 전쟁에 사망한 것도 아니라
(사 22:3, 개정) 너의 관원들도 다 함께 도망하였다가 활을 버리고 결박을 당하였고 너의 멀리 도망한 자들도 발견되어 다 함께 결박을 당하였도다
(사 22:4, 개정) 그러므로 내가 말하노니 돌이켜 나를 보지 말지어다 나는 슬피 통곡하겠노라 내 딸 백성이 패망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나를 위로하려고 힘쓰지 말지니라
(사 22:5, 개정) 환상의 골짜기에 주 만군의 여호와께로부터 이르는 소란과 밟힘과 혼란의 날이여 성벽의 무너뜨림과 산악에 사무쳐 부르짖는 소리로다
(사 22:6, 개정) 엘람 사람은 화살통을 메었고 병거 탄 자와 마병이 함께 하였고 기르 사람은 방패를 드러냈으니
(사 22:7, 개정) 병거는 네 아름다운 골짜기에 가득하였고 마병은 성문에 정렬되었도다
(사 22:8, 개정) 그가 유다에게 덮였던 것을 벗기매 그 날에야 네가 수풀 곳간의 병기를 바라보았고
(사 22:9, 개정) 너희가 다윗 성의 무너진 곳이 많은 것도 보며 너희가 아랫못의 물도 모으며
(사 22:10, 개정) 또 예루살렘의 가옥을 계수하며 그 가옥을 헐어 성벽을 견고하게도 하며
(사 22:11, 개정) 너희가 또 옛 못의 물을 위하여 두 성벽 사이에 저수지를 만들었느니라 그러나 너희가 이를 행하신 이를 앙망하지 아니하였고 이 일을 옛적부터 경영하신 이를 공경하지 아니하였느니라
(사 22:12, 개정) 그 날에 주 만군의 여호와께서 명령하사 통곡하며 애곡하며 머리 털을 뜯으며 굵은 베를 띠라 하셨거늘
(사 22:13, 개정) 너희가 기뻐하며 즐거워하여 소를 죽이고 양을 잡아 고기를 먹고 포도주를 마시면서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 하는도다
(사 22:14, 개정) 만군의 여호와께서 친히 내 귀에 들려 이르시되 진실로 이 죄악은 너희가 죽기까지 용서하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어떠한 문제가 생겼을 때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문제의 원인을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 사람이 병이 생겨 병원에 가는 것도 이와 같은 이치다. 증상을 확인하고 병이 생겼음을 확인한 후에 병원에 가서 의사에게 증상을 말하고 병의 원인을 찾아 올바른 처방을 받는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 중에는 증상을 보고 스스로 진단하고 처방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로 인해서 작은 병을 크게 만들어 큰 화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오늘 유다 백성들을 보면 마치 이와 같은 사람들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심판이 코 앞에 닥쳤으나 알지 못했다.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였을 때에는 바벨론 군대에게 예루살렘 성이 포위를 당했을 때이다. 그러나 아직 기회는 있다. 급한 병으로 인해서 응급한 상황에 응급실로 가 의사에게 처방을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예루살렘 성민들은 여전히 자가 치료를 하려 한다. 스스로 전쟁을 준비하고 해자를 파며 물을 모으며 전쟁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그보다 먼저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다.
도리어 이렇게 말한다. 

(사 22:13, 개정) 너희가 기뻐하며 즐거워하여 소를 죽이고 양을 잡아 고기를 먹고 포도주를 마시면서 내일 죽으리니 먹고 마시자 하는도다

어짜피 내일 죽을 것이니 먹고 마시고 즐기자. 인생이 짧구나!!! 이 말은 하나님의 분노를 사기 딱 알맞춤의 말이었다.

(사 22:14, 개정) 만군의 여호와께서 친히 내 귀에 들려 이르시되 진실로 이 죄악은 너희가 죽기까지 용서하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인간이 미련하다 하나 이리 미련할 수가!! 그런데 이들의 모습 속에서 나의 모습이 있지는 않는가? 삶의 어려움 속에서 쉽게 나자빠지고 자포자기의 상태로 빠져 버리는 것이 나의 모습이 아니던가? 말은 이 땅의 모든 일들의 주권이 주님께 있습니다라고 고백하지만 그리고 나의 문제들은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 형성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고백하지만 즉, 원인이 분명하게 드러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엉뚱한 곳에서 해결책을 찾고자 하고 인간적인 생각과 인간적인 노력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던 것이 나의 모습이 아니었는가?

매일의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다른 것이 없다. 나와 함께 하자. 나와 늘 함께 있자. 내 말에 귀를 기울여라. 나랑 교제하자구나!!!
자꾸만 잊어버린다. 하나님은 나와 함께 하시고자 하신다는 사실을... 그리고 인간은 그러할 때에 죄에서 자유함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하나님을 의식하는 하루가 되자. 하나님의 말씀에 민감해 지는 하루가 되자.

영적으로 민감해 지도록 하여서 수요 예배 말씀 준비를 하도록 하자.

기도 제목
해나 어머님의 입원으로 인해서 해나의 마음이 다치지 않도록... 치유의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도록
수요 예배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학업에 게을러지지 않고 잘 공부할 수 있도록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