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사랑침례교회

조회 수 1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이 주시는 결국을 보라.

 

(37:23-40, 개정) [23] 여호와께서 사람의 걸음을 정하시고 그의 길을 기뻐하시나니 [24] 그는 넘어지나 아주 엎드러지지 아니함은 여호와께서 그의 손으로 붙드심이로다 [25] 내가 어려서부터 늙기까지 의인이 버림을 당하거나 그의 자손이 걸식함을 보지 못하였도다 [26] 그는 종일토록 은혜를 베풀고 꾸어 주니 그의 자손이 복을 받는도다 [27]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영원히 살리니 [28] 여호와께서 정의를 사랑하시고 그의 성도를 버리지 아니하심이로다 그들은 영원히 보호를 받으나 악인의 자손은 끊어지리로다 [29] 의인이 땅을 차지함이여 거기서 영원히 살리로다 [30] 의인의 입은 지혜로우며 그의 혀는 정의를 말하며 [31] 그의 마음에는 하나님의 법이 있으니 그의 걸음은 실족함이 없으리로다 [32] 악인이 의인을 엿보아 살해할 기회를 찾으나 [33] 여호와는 그를 악인의 손에 버려 두지 아니하시고 재판 때에도 정죄하지 아니하시리로다 [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35] 내가 악인의 큰 세력을 본즉 그 본래의 땅에 서 있는 나무 잎이 무성함과 같으나 [36] 내가 지나갈 때에 그는 없어졌나니 내가 찾아도 발견하지 못하였도다 [37] 온전한 사람을 살피고 정직한 자를 볼지어다 모든 화평한 자의 미래는 평안이로다 [38] 범죄자들은 함께 멸망하리니 악인의 미래는 끊어질 것이나 [39] 의인들의 구원은 여호와로부터 오나니 그는 환난 때에 그들의 요새이시로다 [40] 여호와께서 그들을 도와 건지시되 악인들에게서 건져 구원하심은 그를 의지한 까닭이로다

 

우리 안에서 일어나는 불안이나 두려움의 대부분은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근심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앞이 보이지 않는 내일이 답답하고 불안하여 어쩔 줄 몰라하며 당황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라할 수 있을 것이다.

시편기자는 자신의 삶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부조화에 해당하는 악인의 형통함으로 인하여 마음이 상하고 그들을 투기하는 마음이 일어나는 마음의 요동을 경험하고 있음을 보게 된다. 성령님은 이런 우리들의 마음을 격려하고 우리가 붙들어야 할 것이 이 세상의 보이는 현실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실 미래와 그 결국에 있어야 함을 교훈하여 주고 있다.

우리가 마땅히 보아야 할 믿음의 결국을 주목하지 않을 때 우리들의 걸음을 흔들리고 허트러 질 수밖에 없게 되는 것을 지적하여 주신다.

나의 삶을 믿음으로 다스리며 하나님의 말씀으로 세워 나간다는 것은 말씀이 약속하고 있는 바가 무엇인가에 주목함으로 가능할 것이다. 즉 믿음의 집중력을 키워 말씀이 가르치고 있는 바가 무엇인가를 주목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우리의 주변에는 항상 정당하고 정상적인 일들이 마치 고려사항 정도로 여김을 받는 것을 본다. 반대로 부당하고 편법에 해당하는 일들이 주류가 되어 사람들이 항상 해 오던 일처럼 받아들이는 비정상적인 세계를 살아가고 있다.

 

그리스도인 됨으로 살아간다는 것을 어떤 것일까?

손해보지 않고 자신의 이익을 지키겠다는 열정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며 타인을 용납할 수 없는 옹졸한 마음으로 살아가면서 믿음을 말하면 누가 받아들일 수 있을까?

나의 삶이 이런 모습이 되지 않도록 잘 준비해야 하겠다.

어제 대구중앙교회를 위한 만남을 잠시 가지며 하나님이 준비하여 주신 일들을 살펴보게 된다.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위해 준비하시는 은혜를 살피며 그 길을 통하여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사명이 무엇인지를 돌아보아야 할 것이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믿음의 눈을 밝게 만들자.

삶을 정결케 하며 믿음의 걸음을 주춤거리게 하는 모든 장애들을 제거함으로 경건의 삶으로 나아가자.

내 안에 가장 큰 적은 다름 아닌 나 자신이며 내 안에 있는 욕망의 세계다.

육신의 안일함을 추구하고 싶은 마음을 다스려 굴복시켜야 한다.

나를 보지 못하고 나를 다스리지 않는 경건은 허상이며 구호에 불과하다.

오늘 하루 내 안에 주시는 거룩한 마음에 순종하며 나를 쳐서 복종케 할 것이다.

믿음으로 세워지는 온유함은 우리의 삶을 복되게 하고 아름다운 믿음의 자리를 얻게 하여 풍성한 믿음의 역사를 이루게 할 것이다.

 

기도 ;

 

이 아침에 나를 보게 하시고 깨달음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내 안에 선한 것은 없고 죄악의 욕망으로 가득차 있음을 봅니다. 나를 새롭게 하시고 영적인 회복의 역사가 내 안에 이루어지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예사랑교회를 축복하시고 이 교회가 구미 땅에 세워지는 아름다운 교회요 믿음의 생명으로 가득찬 그리스도의 온전한 몸이 되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영적이 건강함이 있게 하시고 사랑하는 모든 지체들이 영적으로 충만함에 이르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무엇보다 사랑하는 모든 자녀들에게 믿음의 열정을 부으시고 주님을 뜨겁게 찬양하고 기도하는 아이들이 되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해외에서 수고하는 모든 선교사님들의 가정마다 주님 동행하시고 지키시기를 원합니다.

18-19일에 있을 다드림섬김을 기억해 주시고 우리가 이 모든 일을 준비하고 진행함에 지혜와 채움을 얻게 하시고 이 섬김으로 동참하는 모든 동역자들이 크게 위로 받게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예사랑의 모든 지체들이 이 일에 동참하고 함께 섬김의 기쁨을 누리도록 인도하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예영이 나아가야 할 길을 주님 인도하시고 예영을 통하여 하실 주님의 역사를 깨닫는 마음을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부모님들의 종신을 주님이 붙드시고 은혜로서 인도하여 주시기 간구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 그 영화스러운 이름이 영원하리라. 봉곡골 2016.09.26 82
346 주의 만찬 봉곡골 2015.03.29 65
345 본질을 잃어버린 성전 봉곡골 2015.03.19 95
344 호산나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봉곡골 2015.03.18 240
» 하나님이 주시는 결국을 보라. 봉곡골 2014.11.28 181
342 불평하지 말라. 봉곡골 2014.11.27 166
341 바로 앞에 선 이스라엘 봉곡골 2014.11.19 185
340 죽기 전에 가서 그를 보리라. 봉곡골 2014.11.16 184
339 요셉의 시험 봉곡골 2014.11.13 184
338 잃으면 잃으리라. 봉곡골 2014.11.11 159
337 이삭을 위하여 아내를 택하라. 봉곡골 2014.09.30 245
336 막벨라 굴 봉곡골 2014.09.29 237
335 언약에 대한 아브라함의 반응 봉곡골 2014.09.19 266
334 몸에 새기신 언약 봉곡골 2014.09.18 308
333 롯의 위기 봉곡골 2014.09.14 2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24 Next
/ 24

<주소> 경북 구미시 봉곡로20길 12
<메일> nagugikim@naver.com

Copyright (c)Changutus KI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WebEngine.